‘호날두 노쇼’ 더 페스타 대표, 첫 소환 조사…팬들도 단체 형사 고소 앞둬

 
 
기사공유
지난 7월26일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 경기에서 출전 조항에도 경기에 나서지 않았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 /사진=뉴스1

이른바 '호날두 노쇼(No Show)'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 측이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 경기를 주최한 업체 대표를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약 8시간 동안 '호날두 노쇼' 고발 사건과 관련해 유벤투스 내한 경기 총괄을 맡은 더페스타 로빈 장 대표에 대한 1차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장 및 참고인 진술과 압수물 분석 결과를 토대로 유벤투스 초청 친선경기 유치 과정 등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향후 로빈 장 대표를 2차 소환해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호날두 노쇼’ 사태가 벌어진 지난 7월26일, K리그 올스타로 구성된 ‘팀 K리그’와 이탈리아 리그 세리에A 소속 유벤투스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벤트성 친선 경기를 치렀다. 그러나 당초 홍보와 달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팬 사인회는 물론 경기에도 나서지 않으면서 국내 축구팬들의 많은 분노를 샀다.

이에 오석현 변호사(LKB파트너스·연수원 36기)는 더페스타와 호날두, 그리고 유벤투스를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오 변호사는 당시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경기 도중 전광판에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가 나왔던 점도 문제 삼아 더페스타와 해당 사이트 사업자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경찰은 로빈 장 대표를 출국금지하고 한국프로축구연맹 및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 관계자 2명을 조사하는 한편, 지난달 8일 더페스타 사무실 등 총 3개소를 압수수색해 유벤투스 경기 계약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한편 해당 경기를 관람한 관중들도 단체로 형사고소에 나선다. 이들은 이날 수서경찰서에 로빈 장 대표와 한국프로축구연맹 권오갑 총재, NH티켓링크 주식회사의 고영준 대표를 사기 및 업무상횡령 혐의로 고소하는 고소장을 제출한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