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가 임대수익으로 연 504억을 벌었다… 2017년 기준 2415명

 
 
기사공유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미성년자가 한해 부동산 임대수익으로 500억원을 넘게 번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국세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종합소득세 신고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 2415명의 미성년자가 임대소득을 신고했으며 이들이 한해 임대료로 벌어들인 금액은 약 504억원이다.

미성년 임대소득자는 2013년 1815명(366억원)에서 2016년 1891명(381억원)으로 큰 변화가 없었지만 2017년 들어 2000명을 넘기더니 임대소득도 500억원대로 올라섰다. 이는 전년 대비 증가율이 30%에 달할 정도로 증가세가 가파르다.

김 의원은 “지난 5년간 미성년자가 임대료로 벌어들인 돈이 1989억원에 달하고 해마다 그 규모가 커지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변칙 상속·증여 등 세금 탈루 여부를 단속하는 데 만전을 기해야 하며 특히 미성년자 보유자산에 대한 세무당국의 면밀한 주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