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오지은-정영주이 꼽은 '소름돋는' 모녀 악행 모먼트 BEST 3

 
 
기사공유

‘황금정원’ 오지은-정영주가 역대급 악독 모녀로 매회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고 있다.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극본 박현주/연출 이대영/제작 김종학프로덕션)이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황금토요일’을 만들고 있다.


특히 오지은(사비나 역)-정영주(신난숙 역)는 극중 악독 모녀로서 극의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극이 진행될수록 두 사람은 더욱 파렴치한 악행으로 시청자들의 분노지수를 상승시키는 동시에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그런 가운데, ‘황금정원’ 측이 오지은-정영주가 직접 꼽은 ‘모녀 악행 명장면’ 베스트 3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image

#모녀 악행 모먼트 1

먼저 오지은은 극 초반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전 남편 이성욱(문지윤 분) 유기 장면’을 꼽았다. 특히 오지은은 “극중 시청자들에게 사비나가 얼마나 악독한지 보여줄 수 있는 첫 번째 악행이라 꼽았다”고 이유를 전했다. 이는 사비나가 연인 최준기(이태성 분)의 차에 치인 이성욱을 숨기기 위해 직접 그를 도로에서 끌어내고 이후 폐 건물에 버린 것. 오지은은 “아무리 사이가 틀어졌지만 전 남편을 유기하는 사비나를 연기하며 소름 끼쳤다. 사비나의 욕망과 악랄함이 극 초반부터 임팩트 있게 드러난 장면 같다”고 전했다.


#모녀 악행 모먼트 2

정영주는 ‘과거 5살 난 은동주를 버스에 혼자 버리고 나온 장면’을 꼽았다. 그는 “많은 시청자분들이 김순화(이칸희 분) 목사를 피싸대기 때리는 장면이나 한수미(조미령 분)의 목을 조르는 장면을 기억해 주시지만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악행의 장면은 동주를 버스에 버리는 장면”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정영주는 “키운 모정이든 낳은 모정이든 그렇게 무책임하게 버리는 건 엄마로써 있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된다”며 어린 아이를 자신의 욕망 때문에 버린 신난숙의 행동을 꼬집었다.  


#모녀 악행 모먼트 3

그런가 하면 오지은-정영주는 극중 ‘아들이자 손자인 이믿음(강준혁 분)과의 재회씬’을 공동 모녀 악행 장면으로 꼽았다. 오지은은 “친아들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욕심 때문에 모성애까지 버리고 돌아선 사비나가 가장 독하게 느껴진 장면”이라고 이유를 전했다. 정영주는 “사비나에게는 어린 아들, 저에게는 어린 손주에게 씻을 수 없는 가슴 속 상처를 안겨 준 장면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특히 이는 딸 사비나의 각성을 위해 손자 이믿음을 이용한 할머니 신난숙과 아들을 보고도 매정하게 돌아선 엄마 오지은의 악함이 모두 드러난 장면이었다.


이렇듯 오지은-정영주는 극이 후반부로 달려갈수록 더욱 악독한 행보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서서히 이들의 과거와 악행이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위태로운 이들의 삶이 언제 무너지게 될 지, 또 어떤 추악한 악행을 범할지 두 사람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진다.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혜 분)의 인생 되찾기로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는 자의 아슬아슬한 인생 게임을 그릴 예정.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한다.


사진제공. 김종학프로덕션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