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지난해 美서 24억달러 사회적가치 창출”

 
 
기사공유
/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비즈니스 경쟁력 제고는 물론 ‘코리아 세일즈’를 위해 미국 워싱턴 DC에서 개최한 ‘SK의 밤’ 행사에서 사회적가치 추구를 통한 파트너십의 확장을 강조했다.

20일 SK에 따르면 19일 저녁(현지시간) 미 워싱턴 DC의 SK워싱턴 지사에서 개최된 ‘SK 나이트’에는 캐런 켈리 상무부 차관, 프랭크 루카스 오클라호마주 하원의원, 해롤드 햄 콘티넨탈리소스 회장, 데이비드 스미스 싱클레어그룹 회장 등 고위급 인사 25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SK 측에서는 최 회장과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 등이 미국측 참석 인사들을 상대로 SK 비즈니스 현황과 글로벌 경쟁력을 설명하고 지속적인 투자 및 사업 확대를 강조하면서 SK 세일즈에 나섰다.

SK 나이트는 자본, 기술, 인재가 한데 모인 북미 시장에서 미국 주요 인사들에게 SK의 글로벌 경쟁력을 소개하고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로 지난해부터 워싱턴 DC에서 열리고 있다.

최 회장은 환영 인사를 통해 지난해 행사에서 사회적가치와 경제적가치를 동시에 추구해 행복을 확산하겠다고 한 약속을 환기시켰다. 그는 “SK는 최근 3년간 미국에 50억 달러를 투자했고 향후 3년간 100억 달러 추가 투자를 통해 절반의 약속을 이행 중”이며 다른 절반의 약속인 사회적가치도 적극적으로 추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사회적가치는 일자리 창출, 세금납부, 교육제공, 친환경 재료 사용 등을 통해 다양하게 창출할 수 있다”면서 “SK는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미국에서 24억 달러의 사회적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SK의 ‘행복 날개’는 우리 모두의 더 큰 행복을 위한 헌신∙약속을 상징한다”면서 “앞으로 미국 사업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미 정부∙기업 등과 함께 더 많은 사회적가치를 창출해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더 큰 행복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SK 나이트 행사 참석 외에도 윌버 로스 상무장관, 존 햄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회장 등과 별도 미팅을 갖고 글로벌 정치 및 경제 동향 등에 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

워싱턴 일정을 마친 최 회장은 오는 22~23일 뉴욕에서 개최되는 세계시민상 시상식과 만찬에 참석, 역대 수상자인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 등을 만나 글로벌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 2010년 국제학 분야 저명 싱크탱크인 대서양협의회가 제정한 세계시민상은 범국가적 성과를 이루거나 민주주의에 기여한 인사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최 회장은 후원기업 대표 자격으로 참석한다.

최 회장과 동행한 SK 경영진도 방미기간 중 재계 인사들과 연쇄 면담을 갖고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현재 미국에서 진행중인 다양한 사업을 점검했다. 이들 SK 경영진은 지난 수년간 미국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왔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과 지정학적 이슈가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는 만큼, SK 나이트와 같은 이벤트는 SK는 물론 국가 차원에서도 의미가 있을 것”이라면서 “이번 방문에서 얻은 시사점을 경영전략에 반영해 글로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83상승 25.2210:27 10/14
  • 코스닥 : 640.35상승 7.410:27 10/14
  • 원달러 : 1184.80하락 410:27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0:27 10/14
  • 금 : 60.44상승 2.6710:27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