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우려하던 재건축아파트값 '다시 강세'

 
 
기사공유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14주 연속 상승했다. 서울 주요 재건축아파트값도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발표로 상승세가 주춤했다가 다시 오르는 추세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7% 올랐고 재건축아파트값도 0.21% 상승했다. 이번주 아파트값 조사는 지난 추석연휴로 인한 2주간의 시세상승분이 반영됐다.

서울은 ▲송파(0.20%) ▲강남(0.14%) ▲강동(0.14%) ▲양천(0.10%) ▲성북(0.09%) ▲용산(0.08%) ▲관악(0.07%) ▲동작(0.05%) 등이 주로 상승했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우성1·2·3차 500만~2000만원, 신천동 장미1·2·3차 1000만~3000만원 뛰었다. 강남은 개포동 주공1단지 4500만~5500만원, 도곡동 역삼우성 2500만~3000만원 올랐다. 강동은 둔촌주공 1000만~5000만원 상승했다. 양천은 목동 목동신시가지7·8단지가 500만~1500만원 올랐다.
/사진=뉴시스
신도시는 ▲동탄(0.05%) ▲위례(0.05%) ▲판교(0.04%) ▲광교(0.04%) ▲중동(0.03%)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과천(0.06%) ▲안양(0.06%) ▲성남(0.05%) ▲광주(0.05%) ▲광명(0.04%) 순으로 상승했다. ▲안성(-0.06%) ▲평택(-0.05%) ▲이천(-0.05%) ▲고양(-0.02%) 등은 하락했다.

서울 전셋값은 한주간 0.02% 올랐다. 신도시는 0.04%, 경기·인천은 0.02% 상승했다. 서울 전셋값은 송파(0.07%), 성북(0.06%), 양천(0.04%), 구로(0.04%) 등이 상승했다. 송파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잠실동 잠실엘스가 1000만~3500만원 올랐다. 성북 하월곡동 래미안월곡1차와 꿈의숲푸르지오도 500만~1750만원 올랐다. 반면 강동은 고덕동 고덕IPARK가 1000만~4000만원 떨어졌다.

신도시는 동탄(0.12%), 광교(0.12%), 파주운정(0.09%), 위례(0.08%), 김포한강(0.07%), 판교(0.04%)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의정부(0.09%), 안양(0.08%), 의왕(0.08%), 과천(0.07%), 화성(0.07%), 성남(0.05%) 순으로 상승했고 군포(-0.06%), 안성(-0.05%), 하남(-0.04%) 등은 떨어졌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유동성 효과와 더불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지연될 것으로 예상돼 새 아파트 공급이 부족한 서울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