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부담 줄여주는 3~4%대 '햇살론 유스' 나온다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일 서울 중구 중앙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실무자와 간담회를 진행했다./사진=금융위원회
저소득·저신용자를 위한 대안상품인 '햇살론17'의 올해 공급 규모가 4000억원으로 두 배 확대된다. 내년 1월에는 미취업 청년·대학생을 지원하는 3%대 저금리 소액대출 '햇살론 유스(youth)'를 출시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일 서울 세종로 서울중앙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이 같은 내용의 포용금융정책 계획을 밝혔다. 포용금융 정책의 제도적 틀이 갖추어진 만큼 향후 국민 체감도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는 취지의 일환이다. 

먼저 금융위는 올해 햇살론17 공급액을 두 배로 늘리기로 했다. '햇살론17'은 연소득 3500만원 이하이거나,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인 저소득,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정책상품으로 지난 2일 출시된 이후 18일까지 총 570억원을 공급했다. 당초 예상보다 높은 수요를 기록하면서 올해 공급규모를 기존 2000억원에서 최대 4000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한 내년 1월에는 미취업 청년·대학생의 자금애로를 완화하기 위해 이들이 취업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저금리 햇살론유스를 출시한다. 대출한도는 최대 1200만원으로 금리는 3~4%대다. 공급규모는 내년 중 은행권을 통해 1000억원을 지원하며 상환기간은 최대 7년 내에서 원리금을 분할상환하되, 학업·군복무 기간 등을 고려해 충분한 거치기간을 부여한다.

햇살론유스는 지난 1월 종료된 종전 대학생·청년 햇살론의 기본 구조는 유지하되, 보증기관을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서민금융진흥원으로 변경하고 정부 재정으로 대위변제 금액을 보전하는 구조로 마련됐다.

아울러 신용회복지원제도는 23일부터 ‘연체위기자 신속지원’ 및 ‘미상각채무 원금감면’을 시행해 상환능력 저하로 기존 채무를 상환할 수 없는 채무자가 신속하게 채무를 조정, 재기를 모색할 수 있도록 상담기능을 강화한다.

향후 금융회사의 채권자 책임을 확립하고 채무자 권익을 보장하도록 연체 발생시 금융회사가 기계적으로 기한이익을 상실시키기보다는 비용·수익 등을 고려해 자체 채무조정을 거치도록 유도하고 연체 이후 채무부담 한정은 소멸시효 도래 전 법원 지급명령 신청 등으로 추가 10년을 연장, 최대 15년 이상으로 한다.

아울러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전달체계를 개편해 현재 전국 48개 센터(47개 센터+1개 이동센터)를 연말까지 총 51개 센터로 확대한다. 민간·정책 서민금융상품(180여개)에 대한 맞춤형 상담과 금융 외 법률·고용·복지 등 연계지원 기능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은 위원장은 "이제까지 포용금융 정책들의 밑그림이 그려졌다면 앞으로 여기에 어떠한 색과 무늬를 입혀 나갈지 함께 고민해 나가기로 하자"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