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보험] "자전거 사고 치료비 걱정 뚝"… 지자체 자전거보험 가입 확산

 
 
기사공유
성남 탄천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는 시민들. /사진제공=성남시

#경기도 의정부시에 사는 A씨는 자전거를 타다 손목이 골절되는 사고를 당했다. 의정부시는 자전거보험에 가입돼 있다는 친구의 말을 듣고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다. A씨는 “홈페이지에 보험료 신청 절차가 자세히 나와 있어 힘들지 않게 보험금을 청구했고 빠르게 처리됐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자전거보험에 가입해 시민 안전망을 구축하는 지자체가 늘어나고 있다. 자전거보험에 가입한 지역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모든 시민(외국인 포함)은 자전거 사고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28개에 달하는 지자체에서 자전거보험에 가입한 상태다. 자전거보험은 자전거 운전(동승 포함) 중 발생한 사고 또는 보행 중 자전거로부터 입은 사고에 대해 보상한다. 

보험에 가입된 지자체에 주소지가 있는 시민이라면 자동 가입된다. 전국 어디서나 발생한 사고에 대해 피보험 자격을 얻는다. 성남시의 경우 2013년부터 자전거보험에 가입해오고 있다. 연간 보험료는 3억4000만원 수준이며 지난 6년간 혜택을 누린 시민은 1300명 수준이다. 

성남시를 포함해 현재 자전거보험에 가입한 지자체는 서울시 ▲노원구 ▲서초구, 경기도 ▲의정부시 ▲광명시 ▲부천시 ▲용인시 ▲동두천시 ▲수원시 ▲안산시 ▲양주시 ▲고양시 ▲안성시 ▲구리시 ▲여주시, ▲인천광역시 연수구 ▲강원도 춘천시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시 ▲충남 계룡시 ▲전남 광양시 경북 ▲구미시 ▲포항시, ▲울산광역시 경남 ▲합천군 ▲창원시 ▲진주시 등이다.

보장 내역은 지자체별로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사고발생 후 진단금 ▲입원 위로금 ▲휴유장해 사망 보상금 ▲타인 사상시 형사합의금 등을 지원한다. 또 개인이 가입한 보험과 상관없이 중복 보상이 가능하다.

다만 14세 미만자는 자전거 사고 시 벌금·변호사 선임비용·교통사고 처리지원금 혜택을 받을 수 없다. 형법 상 14세 미만의 행위는 벌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상법상 15세 미만자를 피보험자로 하는 사망보험 계약은 금지하고 있어 15세 미만 시민은 사망 시 보험금을 받을 수 없다.

보험금 청구는 사고를 당한 시민이 직접해야한다. 따라서 보험에 가입돼 있더라도 가입사실을 모르면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자전거보험에 가입한 한 지자체 관계자는 “개인이 가입한 실손보험과 중복보상이 된다”며 “최대한 많은 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홍보에 힘을 쏟고 있다”고 설명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