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빈, 'KBS 아나운서→ 채널A 앵커' 합류한 이유

 
 
기사공유
조수빈. /사진=뉴스1(채널A 제공)

KBS 아나운서에서 프리랜서 방송인이 된 조수빈이 ‘뉴스A’에 합류한 이유를 전했다.

20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채널A ‘뉴스A’ 개편 기자간담회에는 동정민, 여인선, 조수빈, 윤태진, 김진이 참석했다.

조수빈은 “회사를 나올 때 큰 대안 없이 나왔다. 막연하게 주변에서 조언을 해주기를 ‘아나운서 프리랜서가 너무 많다’라고 해줬다. 그런데 저는 나올 때 방송을 계속 하려고 나왔다기 보다는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채널A에서 제안을 받고 다른 장르보다는 자신 있는 분야라고 생각했다. 다른 제안도 조금 있었지만 일단은 여기에서 시작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수빈이 진행하는 뉴스A는 오는 28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