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익성 등 전격 압수수색 실시

 
 
기사공유
검찰이 20일 오전 압수수색을 실시한 충북 음성군의 자동차부품업체 익성 본사.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업체 익성과 관계자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익성은 조 장관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투자를 받은 업체다.

20일 뉴시스 단독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충북 소재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 본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회사 대표 이모씨와 이모 부사장을 비롯해 익성 자회사인 IFM 전 대표 김모씨 등의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또 조 장관 딸의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된 경기 포천 소재 차 의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등도 압수수색했다.

익성은 코링크PE의 또다른 사모펀드 '레드코어밸류업 1호' 투자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익성은 2차전지 관련 업체로, 문재인 정부의 중점 사업와 연관돼 있다는 점에서 조 후보자 측이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각 압수수색 장소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투입, 의혹 관련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자료 확보에 주력했다고 전해졌다.

검찰은 조 장관 5촌 조카가 코링크PE의 실소유주라는 의혹 관련 관여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조 장관 5촌 조카는 지난 16일 횡령 등 혐의로 구속됐다.

이와 관련해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코링크PE 설립 및 펀드 운용 등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정 교수와 두 자녀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류코업밸류업 1호'에 10억5000만원을, 조 장관 처남 가족은 3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조 장관 처남은 코링크PE 지분도 갖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 이전에 익성의 이 부사장과 IFM 전 대표 김씨 등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코링크PE와 사모펀드 의혹 내용을 확인했고, 추가적으로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