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TV갈등 격화… “QLED 허위광고” vs “근거없는 주장”

 
 
기사공유
/사진=삼성전자
TV 화질과 디스플레이 패널 기술을 둘러싼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갈등이 악화일로로 치닫는다. LG전자가 삼성전자의 QLED TV 광고가 허위과장 표시광고에 해당된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기 때문이다.

그간 경쟁사의 TV 기술 대비 자사 기술력이 우수하다는 점을 강조하는 정도에 그쳤던 양사의 신경전이 비방을 넘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LG전자는 지난 19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삼성전자의 표시광고법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서를 제출했다. 삼성전자의 ‘삼성 QLED TV’ 광고에 대해 LED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LCD TV임에도 ‘QLED’라는 자발광 기술이 적용된 것처럼 소비자를 오인케 하는 ‘허위과장 표시광고’라는 판단에서다.

LG전자 관계자는 “기술 고도화에 따라 제조사가 별도로 설명해 주지 않는 이상 소비자는 정보의 비대칭 속에서 합리적인 제품 선택을 저해받을 수밖에 없다”며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차원에서도 삼성전자의 허위과장 표시광고에 대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제재가 따라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삼성전자는 입장문을 내고 “국내외 경제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제품과 서비스의 혁신이 아닌 소모적 논쟁을 지속하는 것은 소비자와 시장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이라며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퀀텀닷 기술을 사용한 QLED TV를 2017년 선보여 소비자로부터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받아 전 세계 TV시장에서 13년째 1위를 달성하고 있다”며 “TV시장의 압도적인 리더로서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공정위 신고를 계기로 양사의 다툼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LG전자는 올해 8K OLED TV를 출시하면서 삼성전자의 QLED 8K TV는 진정한 8K TV로 볼 수 없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가 해상도를 판단하는 기준으로 ‘화질선명도(CM)’ 값이 50%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고 규정하는데 자사 TV는 90% 이상을 충족하는 반면 삼성전자의 CM값은 12%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도 삼성전자의 TV 제품과 자사 제품을 나란히 비교시연하며 이 같은 점을 강조했다.

지난 17일 국내에서도 설명회를 열고 또다시 삼성전자 8K TV 화질에 문제점을 지적한 데 이어 삼성전자가 명명한 ‘QLED’ 명칭을 공식적으로 문제삼기도 했다.

LG전자가 재차 공세수위를 높이자 삼성전자도 같은날 설명회를 열고 LG전자의 기준을 반박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화질 선명도 값은 1927년에 발표된 개념이라 초고해상도 컬러 디스플레이의 평가에는 적합하지 않다”면서 “CM 값을 평가 방법으로 제시한 ICDM도 2016년 5월에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에 CM 기준을 적용하기엔 불완전하다며 새로운 평가 방법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8K TV의 화질은 화소수를 비롯해 밝기, 컬러 볼륨 등의 광학적 요소와 영상처리 기술 등 다양한 시스템적 요소를 고려해 평가해야 한다”며 “기준 정립을 위한 관련 업체 간 협의가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98상승 4.3814:20 11/22
  • 코스닥 : 634.79하락 1.214:20 11/22
  • 원달러 : 1177.10하락 114:20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20 11/22
  • 금 : 62.13상승 1.6814:20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