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시민체육대회·포도축제 등 주요행사 전면 취소

 
 
기사공유
20일 안성시청 대회의실에서 최문환 부시장이 긴급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제공=안성시
안성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21일 개최 예정이었던 ‘2019 안성시민 화합한마당 시민체육대회’를 비롯한 행사들을 전면 취소하기로 밝힌 바 있다. 안성시민체육대회, 안성맞춤 포도축제, 시장배 축구대회, 산사음악회 등의 행사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안성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최초 발생이 확인된 9월17일 오후 4시부터 거점 초소를 2곳(도드람 LPC거점소독시설 외 알미산 제2초소)으로 늘려 24시간 3교대 근무 중이다.

안성시는 경기도 전체 돼지농가의 12%인 167농가에서 약 36만 마리를 사육중이다.

다음달 2~6일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추이를 더 지켜보며 개최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안성=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86상승 21.2509:35 10/14
  • 코스닥 : 638.27상승 5.3209:35 10/14
  • 원달러 : 1185.40하락 3.409:35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09:35 10/14
  • 금 : 60.44상승 2.6709:35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