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실점' 커쇼 "한번 더 기회 남아서 다행"

 
 
기사공유
포스트시즌을 앞둔 LA다저스의 클레이튼 커쇼(Clayton Kershaw)가 21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시리즈 첫경기 선발등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커쇼는 6이닝 8피안타 3피홈런 5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15로 올랐다. 최근 6경기에서 34 3분의1이닝을 던지며 13개의 홈런을 허용했다. 타선이 대량 득점에 성공하며 12-5로 승리, 시즌 15승을 기록했다.

커쇼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경기 내내 힘든 싸움을 했다"며 자책했다. 그는 다음주 한차례 더 선발등판을 갖고 포스트시즌에 들어갈 예정이다. 커쇼는 "문제점을 알아낼 수 있는 기회가 한번 더 남았다.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마지막 등판에서 반등이 있기를 바랐다.

다저스는 이날 4회에만 7점을 내며 커쇼를 도왔다. 커쇼는 "4실점을 하고도 팀이 여전히 승부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