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자매, 경인아라뱃길서 숨진 채 발견… "부검 의뢰"

 
 
기사공유
/사진=경찰청
인천 경인아라뱃길에서 20대 자매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인천 계양경찰서는 지난 21일 오전 9시43분 인천시 계양구 장기동 경인아라뱃길 다남교 인근에서 숨진 채 물 위에 떠 있는 A(27)씨를 행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발견 당시 트레이닝복 상하의를 입은 A씨는 신체 외부에 특별한 상처 없었고 주머니에서 신용카드 1장이 발견됐다.

이어 같은 날 오후 4시27분 A씨가 발견된 지점에서 서쪽으로 100m가량 떨어진 물 위에서 A씨의 동생 B(25)씨가 숨져있는 것을 한 등산객이 발견했다. B씨 역시 추리닝 차림으로 신체 외부에 특별한 상처가 없었다.

A씨가 발견된 지점에서 동쪽으로 15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이들 자매의 가방 안에는 신분증과 소지품이 들어 있었다. 경찰은 이들 자매의 거주지를 조사한 결과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적힌 쪽지를 찾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 자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