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덮친 태풍 '타파'… 가덕대교 통행금지에 항공·여객선 결항

 
 
기사공유
22일 오전 7시10분쯤 부산 사하구 감천동의 한 아파트 앞에있는 15m 높이 주택 옹벽이 무너져 내린 모습. /사진=부산지방경찰청, 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하면서 제주에 이어 부산지역에도 큰 피해가 이어졌다.

22일 부산시와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 기준 태풍 타파 관련 신고접수 건수는 총 114건으로 집계됐다.

부산지역은 태풍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풍으로 주택 옹벽이 무너지거나 자전거 보관소 지붕이 바람에 날아가 부상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21일 밤 9시8분쯤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의 한 사우나에서 유리창이 깨졌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가로 2m·세로 1.5m 크기의 대형 유리창이 깨져 도로가 아수라장이 됐고 소방대원들이 유리 파편을 제거했다.

같은날 10시26분쯤에는 노후 주택이 갑자기 무너져 집 안에 있던 C씨(72·여)가 잔해물에 깔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오전 7시10분에는 부산 사하구 감천동의 한 아파트 앞에 있는 15m 높이 주택 옹벽이 무너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관할 구청에 통보해 안전 조치에 나섰다.

오전 8시3분쯤 부산 사상구 학장동의 한 도로에 나무가 쓰러져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이동조치했고 한 시간 후인 9시4분쯤 연제구 거제동 도로에 설치된 가로등이 비바람에 쓰러져 오토바이 운전자 B씨(69)와 충돌했다. B씨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오전 9시56분쯤에는 부산 수영구 민락동의 한 아파트 대단지 안에 있는 자전거 보관소 지붕이 강풍에 날아가 관리사무소 직원 A씨(44)의 머리에 부딪혔다. A씨는 병원치료를 받고 있으며 부상정도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11시부터 초속 18~20m 이상의 강풍이 불면서 가덕대교 진입이 전면 통제됐다. 태풍경보가 발효되면서 김해공항 항공기 42편이 결항했고 부산항의 모든 여객선 운항도 금지됐다. 11개 구·군지역 60개 항·포구에는 어선 3640척이 대피한 상태다.

한편 부산시는 이날 오전 타파 북상에 대비해 부산시청 15층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전 실·국·본부장을 비롯해 16개 구·군 부단체장과 부산시교육청, 제53보병사단, 부산지방경찰청, 남해지방해양경찰청, 한전 부산울산본부, 한국가스안전공사 부산지역본부 등 유관기관이 참석해 대책마련에 머리를 맞댔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