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제일평화시장 화재 "잔불 정리, 오래 걸릴 듯"

 
 
기사공유
22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에 불이나 소방대원들이 화재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진압중인 가운데 잔불로 인한 연기가 계속 배출되고 있다. 잔불 등의 여파로 완전한 진화는 오후 늦게서야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38분쯤 평화시장 6층건물내 3층 의류매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1시간 만인 오전 1시41분쯤 꺼졌다. 그러나 오전 6시쯤 잔불 정리 중 다시 발화해 시장 건물 3개동 가운데 2개동 점포로 확산됐다.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건물내 있던 2명이 구조돼 응급처치 후 귀가했고 다른 2명의 경우 스스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소방당국은 소방장비 81대와 소방관 291명을 투입해 정리하고 있지만 현장내 의류와 원단이 많고 건물구조로 인해 잔불을 완전히 진화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인근 지역은 이날 발생한 화재로 연기가 자욱한 상황이다.

소방 관계자는 "불이 확산된 것은 아니라 잔화정리 과정에서 옷가지 등이 다량적재돼 연기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화재가 발생한 3층에 밀폐된 공간이 많아 잔화정리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오전 10시쯤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인근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인한 교통혼잡과 유의사항 등의 내용을 담은 안전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5:32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5:32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5:32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5:32 10/15
  • 금 : 60.03하락 0.4115:32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