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태풍 '타파'로 1300세대서 정전 발생

 
 
기사공유
22일 제주시 북촌리 어촌계 앞 전신주가 흔들려 소방관들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제주도 전역에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다.

22일 한국전력공사 제주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약 1300세대의 주택에 정전 피해가 발생했다.

지역별는 제주시 한림읍 대림리 400세대, 서귀포 색달동 12세대, 호근동 872세대, 표선리 13세대 등에 전기가 끊겨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서귀포 대정읍 무릉리 58세대와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 4세대 등은 정전이 발생했으나 복구가 완료됐다.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제주에 최대순간풍속 초속 35m에 달하는 강풍이 불면서 전신주가 쓰러지거나 가로수에 의해 전선이 이탈하는 사고가 발생하며 정전 피해로 이어졌다.

한편 제주소방안전본부는 이날 오전부터 서귀포 서귀동, 제주시 건입동, 북촌리 등 전신주가 기울어지는 등 곳곳에서 사고가 발생해 안전조치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