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다가온 추분, 태풍 '타파'는 떠난다

 
 
기사공유
22일 오후 울산시 남구 삼산동 인근에서 시민들이 강풍에 우산을 부여잡으며 걷고 있다. /사진=뉴스1
‘추분’(秋分)이자 월요일인 오늘(23일)은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오전까지 전국이 흐리다가 오후에 서쪽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6도 ▲춘천 14도 ▲철원 11도 ▲강릉 16도 ▲대전 16도 ▲대구 17도 ▲부산 19도 ▲전주 16도 ▲광주 17도 ▲제주 21도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의 경우 ▲서울 24도 ▲인천 23도 ▲춘천 22도 ▲강릉 20도 ▲대전 23도 ▲대구 23도 ▲부산 24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제주 24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청정하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일부지역은 강수 영향으로 전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좋음’이 될 전망이다.

다만 제17호 태풍 ‘타파’(TAPAH)로 인해 오전까지 곳곳에서 강풍을 동반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강원 영동과 경상도, 전남을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일부 지역은 시간당 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100~250㎜(경상동해안 4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상도, 전라남도, 울릉도·독도 100~250㎜(많은 곳 경상 동해안 400㎜ 이상) ▲강원 영서남부, 충청도, 전라북도 20~70㎜(많은 곳 강원 영서 남부, 충청북도, 전라북도 100㎜ 이상) ▲강원 영서 북부 5~40㎜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남해 앞바다에서 1.0~5.0m, 동해 앞바다에서 2.0~7.0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5.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8.0m로 높다.

기상청 관계자는 “많은 비와 매우 강한 바람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높은 물결이 해안가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으니 해안가 저지대 침수, 시설물관리, 안전사고 등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