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분, 낮과 밤 길이 같은 때… 제철음식은?

 
 
기사공유
경남 남해군 고현면 대곡마을 인근 상공에서 바라본 다랭이논. /사진=뉴시스

오늘(23일)은 추분(秋分)이다.

추분은 24절기 가운데 하나로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때를 가리킨다. 추분과 춘분은 모두 낮과 밤의 길이가 같지만 일반적으로 추분이 춘분보다 약 10도 정도 기온이 높다.

추분은 양력으로는 9월23일, 음력으로는 8월 즈음이다. 추분이 지나면 차츰 밤의 길이가 길어지기 때문에 추분을 여름과 가을의 분기점으로 의식하기도 한다.

추분에는 쌀, 옥수수 등을 거두어들이는 가을걷이를 한다. 또 산나물을 말려 다음해 봄에 먹을 묵나물을 준비한다. 추분에는 버섯, 햅쌀, 게 등 제철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과거에는 추분에 국가에서 노인들의 장수를 기원하는 노인성제를 지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부터 행해졌다.

한편 추분인 이날은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오전까지 전국이 흐리다가 오후에 서쪽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6도 ▲춘천 14도 ▲철원 11도 ▲강릉 16도 ▲대전 16도 ▲대구 17도 ▲부산 19도 ▲전주 16도 ▲광주 17도 ▲제주 21도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의 경우 ▲서울 24도 ▲인천 23도 ▲춘천 22도 ▲강릉 20도 ▲대전 23도 ▲대구 23도 ▲부산 24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제주 24도로 예상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