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산부인과, 수액 맞으러 온 임신부→ 낙태수술 '충격'

 
 
기사공유
경찰. /사진=뉴스1

서울 강서구의 한 산부인과에서 의료진이 엉뚱한 임신부에게 낙태 수술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23일 임신부 확인 절차 없이 낙태수술을 한 산부인과 의사 A씨와 간호사 B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피해자 C씨는 지난달 초 해당 산부인과를 찾아 임신 6주 진단을 받고 영양수액을 처방받았다. C씨는 영양수액을 맞기 위해 분만실로 자리를 옮겼는데 당시 간호사 B씨는 다른 낙태 환자의 차트를 들고 있었다.

B씨는 C씨에게 제대로 된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면마취제를 투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사인 A씨 역시 환자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낙태수술을 마쳤다. C씨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A씨와 B씨를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두고 법리를 검토해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라며 “수사 과정에서 적용 혐의는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