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까지 추락한 거야” 맨유 경기력에 참담한 로이 킨

 
 
기사공유
지난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웨스트햄 원정 경기에서 졸전 끝에 완패를 당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무기력한 경기 끝에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완패를 당했다. 지난달 첼시와의 리그 개막전에서 대승을 거둔 이후 답답한 경기력을 이어가고 있는 맨유에 ‘살아있는 전설’ 로이 킨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맨유는 지난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웨스트햄 원정 경기에서 0-2 완패를 당했다. 전반 44분 안드레이 야르몰렌코에 선제골을 내주며 불안한 모습을 보인 맨유는 후반 39분 아론 크레스웰의 환상적인 프리킥 득점까지 허용하면서 무득점 패배에 그쳤다.

반등의 기미도 실종된 경기였다. 폴 포그바의 부상 공백이 무척 커보였던 맨유는 중원에서 웨스트햄의 압박에 크게 고전했다. 득점이 필요한 상황에서도 수비수들의 롱패스와 다니엘 제임스의 주력에 의존한 맨유는 웨스트햄에 크게 위협을 주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유일한 최전방 자원이었던 마커스 래시포드까지 부상으로 쓰러졌다. 래시포드는 후반 16분 사타구니 부위에 통증을 호소하면서 제시 린가드와 교체됐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로멜루 루카쿠와 알렉시스 산체스(임대)를 내보낸 맨유는 앤서니 마샬, 메이슨 그린우드가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에서 래시포드까지 잃게 되면서 큰 어려움에 봉착했다.

맨유의 전설적인 미드필더이자 현재 축구 전문가로 활동 중인 킨은 이날 친정팀의 경기력에 실망감과 분노를 표출했다.

킨은 경기 후 현지 매체 ‘스카이스포츠’ 방송에 출연해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들의 부진한 모습에 충격을 받았고 슬펐다. 경기를 패할 수는 있다. 그러나 활기가 없는 현 맨유는 경기력, 의지, 리더십 등 모든 부분에서 부족했다. 돌아갈 길이 멀지만, 맨유가 얼마나 멀리까지 추락했는지 두렵기도 하다”며 맨유의 참담한 상황에 슬픔을 표했다.

이어 킨은 “첫 번째 실점은 기본이 부족한 맨유의 문제점을 함축했다. 여기에 맨유 선수들은 이번 시즌 임대 이적한 어린 다니엘 제임스에 의존하고 있다. 수많은 선수가 맨유라는 구단에 충분한 기량을 갖추지 못한 상태다”라며 친정팀이 총체적 난국에 빠져 있다고 강조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