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불황에도 웃는 '고급 펜트하우스' 몸값

 
 
기사공유
9·13 부동산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급감하는 등 부동산경기가 위축됐지만 펜트하우스 등 고급아파트의 몸값은 더욱 올랐다.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2015년 이후 '국내 최고가 아파트' 1위를 유지하는 서울 용산구 '한남더힐'은 올 1월 전용면적 244㎡가 84억원에 팔려 다시 최고가를 경신했다. 종전 최고가는 2016년 82억원이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지 리츠빌 카일룸' 237㎡는 2016년 3월 38억원에 거래됐다가 지난 7월 53억3000만원으로 뛰었다. 지난해 5월 31억원에 매매됐던 서울 성동구 성수동 트리마제 136㎡도 지난 7월 39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분양시장에서도 고가 펜트하우스의 인기가 높다. 덕수궁 디팰리스 오피스텔은 지난 10~11일 청약을 진행한 결과 최고경쟁률 23.1대1, 평균경쟁률 4.8대1을 기록했다. 이 오피스텔의 최고 분양가는 25억5700만원이었다.
/사진제공=피알메이저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고급 주거시설의 보안시스템과 호텔식 컨시어지서비스, 하이엔드 커뮤니티시설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자산가들은 경기변동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새로 분양 예정인 고급 펜트하우스들도 주목받는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 211-21번지 일원에서는 유림개발의 펜트하우스 '펜트힐 논현'이 다음달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 내 룸클리닝과 세탁대행·발레파킹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클럽하우스·피트니스·수영장 등 하이엔드 커뮤니티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일반아파트 대비 높은 층고(2.7m)를 적용해 시야에 가림이 없는 도심 조망을 누릴 수 있다. 도시형생활주택 131가구와 오피스텔 27실 규모로 지어진다. 최상층은 복층구조로 조성된다.

부산 해운대구 중동 해운대 관광리조트 도시개발구역 1-1에 들어서는 '해운대 엘시티 더 레지던스'도 분양 중이다. 입주민 전용 라운지와 피트니스클럽·사우나 등이 조성된다. 발레파킹과 각종 예약업무 등을 비롯한 컨시어지서비스가 제공된다. 생활숙박시설 561실 규모다.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보성리 2545번지 일원에는 '제주 아이파크 스위트R'이 동호지정 계약 중이다. 제주영어교육도시 내 위치한다. 홈클리닝 서비스와 24시간 상주경비서비스가 제공된다. 단지 내 마련된 피트니스센터에서 전문 GX 클래스가 운영된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9.21상승 2.6114:11 11/22
  • 코스닥 : 633.69하락 2.314:11 11/22
  • 원달러 : 1177.10하락 114:11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11 11/22
  • 금 : 62.13상승 1.6814:11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