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주거지 도시재생 속도… 사울시,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신규지정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노후주택 골목.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가 낡고 오래된 저층 주거지의 집수리 활성화를 위해 골목길 재생사업 추진지역 2곳을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으로 신규 지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은 기존에 서울시의 다양한 집수리 지원정책 혜택을 받았던 ‘도시재생활성화지역’과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외의 지역에서도 집수리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정한 구역을 의미한다.

이번에 선정된 2곳은 ▲금천구 독산동 1009번지 일대 ▲마포구 합정동 토정로4길 일대 골목길 재생사업지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노후화된 저층주택이 밀집돼 집수리가 꼭 필요한 지역에서 서울시 집수리 지원 사업을 통해 낡고 오래된 주택을 수리할 수 있도록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며 “지속가능한 주거환경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