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미현 검사 일침 "기자들, 제발 소설 말고 기사 쓰시라"

 
 
기사공유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와 관련한 외압 의혹을 폭로했던 안미현 검사가 지난해 5월15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 교육문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사법연수원 41기)가 지난 20일 의정부지검에서 열린 첫 '검사와의 대화'에 대해 일부 부정적인 의혹이 나오자 반박하고 나섰다. 안 검사는 이날 20여명의 평검사들과 함께 참석해 조국 법무부 장관과 약 2시간 넘게 이야기를 나눴다.

안 검사는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받아쓰기-검사와의 대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안 검사는 "책임감으로 야근을 불사하며 소신껏 일해온 것밖에 없는 내 동료들이 졸지에 들러리가 되어있었다"라며 "내 동료들을 들러리 만든 것은 나인가?(조국 법무부) 장관인가? 언론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오늘(22일)까지도 기자들에게 연락이 오고 나는 또 거절을 하고 (나서 이렇게 됐다)"라며 "(기자분들은) 이제 제 전화기를 울려대지 말아달라. 국민이 검찰을 믿지 못하는 것보다 더 많이 나는 언론을 믿지 못하겠다"라고 불신을 드러냈다.

이어 "제발 소설 말고 기사를 쓰시라"라며 "(그게) 어려우면 받아쓰시라"라고 밝혔다.

안 검사는 '검사와의 대화' 당시 상황에 대해 "나는 도시락 뚜껑조차 열지 않았다. 그 자리가 누구보다 불편했기 때문이다"라며 "장관께서 '왜 드시지 않느냐'라고 물었고 나는 '조금 있다가 편히 혼자 먹고 싶다'고 말씀드렸다"라고 전했다.

그는 "발언을 한 검사든 침묵한 검사든 단 한 명도 위축되거나 꿔다놓은 보릿자루 마냥 멍하게 있던 검사는 없었다"라며 "개혁을 하지 못하실 것 같다면 그 자리를 내려놓으심이 좋을 것 같다는 발언, 장관가족의 수사에 대한 발언 모두 내가 했다"라고 말했다.

또 "나라가 둘로 나뉘었다. 조국 장관 지지자와 반대자들"이라며 "그 자리에 있던 검사들을 (나를 포함해) 어느 편으로도 편입시키지 말아달라"라고 부탁했다.

안 검사는 끝으로 "나는 올바른 방향의 검찰개혁을 원할 뿐이다"라며 "조국 장관의 장관직 유지여부는 내 관심사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안 검사는 지난 20일에도 "('검사와의 대화'에 대해) 기사가 나고 보도도 되는데 몇 개 찾아보니 참 이렇게 바뀌어 보도되는구나 싶었다"라며 "제대로 쓴 게 없지만 말을 안하련다. 말을 한다고 해도 제대로 실리지도 않을 것이고"라며 언론 보도를 비판한 바 있다.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일부. /사진=안미현 페이스북 캡처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