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종합시장 일대 활성화… 서울시, 환경개선·편의성 증대

 
 
기사공유
위치도.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청량리 일대 종합시장 활성화에 나선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열린 제5차 도시재생위원회에서 청량리 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이 수정가결됐다.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동대문구 청량리동, 제기동 일대 총 10개의 전통시장이 몰린 곳으로 면적 약 42만㎡의 서울 최대 규모의 전통시장 밀집지역이다.

특히 현재는 활성화해 있지만 최근 소비패턴의 변화, 유통채널의 다변화, 상인 및 고객의 노령화 등으로 인해 앞으로 경쟁력 약화 및 쇠퇴가 우려돼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통한 여건변화에 대응하는 예방적 도시재생 및 전통시장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하는 지역이다.

그동안 서울시는 청량리종합시장 일대가 2017년 서울형 2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활성화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해 상인간담회, 행정협의회, 전문가 자문 등 다양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활성화계획을 정교화했다.

이에 따라 12개 마중물사업과 9개 협력사업이 도출됐으며 이번 심의를 통해 청량리 일대 개발사업 추진 등에 따른 새로운 소비자 유치전략, 도시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에 관한 구체화 방안 마련이 대안으로 채택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전통시장 환경개선 및 편의성 증대와 더불어 다양한 세대가 오래도록 즐길 수 있는 시장으로의 기능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99상승 23.3810:40 10/14
  • 코스닥 : 639.96상승 7.0110:40 10/14
  • 원달러 : 1184.40하락 4.410:40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0:40 10/14
  • 금 : 60.44상승 2.6710:40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