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직원들, 근무 중 음주로 적발… 올해만 6명

 
 
기사공유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 /사진=장동규 기자

최근 5년8개월 간 한국철도공사 종사자 86명이 음주 문제로 단속된 사실이 드러났다.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김포시을)이 코레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최근 5년8개월간 코레일의 철도기관사 등 종사자 86명이 음주문제로 적발돼 업무에서 사전 배제됐다.

연도별로는 지난 2014년 27명, 2015년 20명, 2016년 18명, 2017년 7명, 2018년 8명, 올해 8월까지 6명이다.

이들은 근무 중 술을 마시거나 전날 음주로 혈중알코올농도가 해소되지 않아 적발됐다. 근무 상황에서 술을 마셔 적발된 인원은 26명이었다.

담당 업무별로 보면 차량 및 시설 유지보수, 철도신호기 및 선로전환기 취급 등을 담당하는 차량·시설·전기 종사자가 4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관사 및 부기관사(17명), 역장 및 역무원(13명), 승무원(11명), 관제사(2명) 순이었다.

코레일은 기관사의 경우 열차 운행 중 음주를 하거나 음주 후 열차를 운전한 경우는 없었다고 밝혔다.

홍철호 의원은 “철도공사는 업무 시작 전뿐 아니라 업무시간 중 음주검사 횟수를 확대해 철도안전을 철저히 보장하는 동시에 직원 징계 및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