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비공개 출석 요청→ 재소환 무산… 이유는?

 
 
기사공유
승리. /사진=임한별 기자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승리가 23일 비공개 출석을 요청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승리는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2차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비공개 출석 및 일정 변경을 요청하며 재소환이 무산됐다. 승리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출석 일정을 의식해 비공개 출석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승리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함께 미국 라스베가스 카지노 등에서 도박 및 환치기 등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에 그는 지난달 28일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당시 자신의 혐의 중 일부 시인했다.  

한편 양현석 전 대표는 오는 26일 재소환 예정이다. 하지만 승리가 일정 변경 및 비공개 출석을 요청하며 양현석 전 대표 또한 변경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4.72상승 8.1214:38 11/22
  • 코스닥 : 637.13상승 1.1414:38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4:38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38 11/22
  • 금 : 62.13상승 1.6814:38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