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공시가격 인상으로 노인 1만5000명 기초연금 못받는다"

 
 
기사공유
올해 주택 공시가격이 급격히 인상돼 전국 노인 1만5000여명이 기초연금 자격을 상실할 전망이다. 노인 기초연금은 만65세 이상인 소득하위 70%에게 지급하며 단독 노인가구는 월 소득인정액 137만원 이하, 부부 219만2000원 이하만 받을 수 있다.

23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공시가 상승에 따른 기초연금 탈락 예측현황'에 따르면 올해 공시가격 상승분을 기초연금 수급자의 토지·주택·건물 시가표준액에 반영, 소득인정액을 재산정할 경우 약 1만5920명이 선정기준액을 초과할 것으로 추정됐다.

정부는 올해 전국 표준 공시지가 9.42%, 개별 공시지가 7.94% 각각 인상해 발표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6675명, 경기 3016명, 경북 860명, 경남 808명 순으로 기초연금 상실자가 많을 전망이다. 지방광역시별로는 대구 547명, 부산 456명, 광주 315명 순으로 상실자가 다수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스1

서울에서 공시지가 상승률이 높은 동작(521명), 마포(464명), 성동(384명), 영등포(378명) 등은 상당수가 수급자격을 잃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의 경우 분당 및 판교신도시가 있는 성남시의 기초연금 자격 상실자는 591명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 수성구(192명), 광주 남구(95명) 등도 집값이 많이 올라 상실자가 많을 전망이다.

김상훈 의원은 "공시지가가 각종 복지정책과 세금 등 국민생활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관계부처의 충분한 검토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3.91상승 7.3114:39 11/22
  • 코스닥 : 637.19상승 1.214:39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4:39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39 11/22
  • 금 : 62.13상승 1.6814:39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