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06년생 노래방 폭행, 국민청원 15만 돌파… "엄중처벌해야"

 
 
기사공유
수원 06년생 폭행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여중생 5명이 최근 수원시의 한 노래방에서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을 집단 폭행한 데 대해 엄중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온 지 하루도 안 돼 1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23일 게시된 이 청원글은 오후 2시45분 기준 15만8180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06년생으로 추정되는 다수 인원들이 한 여학생을 폭행했으며 영상에서 보기에도 출혈이 심하다”며 “현재 영상 속 가해자들을 알고 있는 소수 인원들이 용기를 내 익명 제보를 했고 가해자 명단까지 공개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무엇 때문에 다수 인원이 한 사람을 폭행 했는지 사유가 불분명하다”면서도 “이 학생들은 필히 엄중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인권을 박탈하면 어떠한 죄가 성립되며,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그리고 폭행당한 피해 여학생의 인권을 몰락시킨 데 대해 깨우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수원 서부경찰서는 지난 21일 오후 6시쯤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인근 한 노래방에서 14살 여학생 5명이 13살 여학생 1명을 집단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다음날 피해 부모가 경찰에 신고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을 시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에게 청원종료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