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고위험상품 DLF 판매 규제, 다양한 방안 검토"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3일 은행에서 판매하는 고위험 상품 규제와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빌딩에서 열린 'P2P 금융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의 방향성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의를 받고 "금지하는 건 쉽다"며 "밖에 나가지 않으면 사고도 나지 않는다"고 운을 뗐다.

그는 "투자자들이 위험한 곳에 투자하는 것은 그만큼의 금리를 더 받고 싶다는 수요도 있다는 의미다"며 "증권사에서 판매하면 된다고 할 수 있지만 증권사는 지점이 많지 않아 접근성이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의 접근성을 확보하면서 규제할 방법이 있는지, 금지시키는 게 좋은 것인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은 위원장은 "DLF 조사는 금감원에서 한다"며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금감원뿐만 아니라 시장의 이야기도 듣겠다"고 전했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은행에서의 고위험 금융투자상품 판매와 관련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금감원 검사 결과 해외 주요국 사례 등을 감안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며 "아직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확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20상승 1.2612:27 10/18
  • 코스닥 : 648.20하락 1.0912:27 10/18
  • 원달러 : 1180.50하락 6.512:27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2:27 10/18
  • 금 : 59.23상승 0.4312:27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