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장제원 아들 운전자 바꿔치기, 대가성 없어"… 곧 검찰 송치

 
 
기사공유
래퍼 장용준(노엘). /사진=저스트뮤직 홈페이지

경찰이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의 음주 뺑소니 사고 당시 본인이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김모씨에 대해 대가성이 없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3일 브리핑을 통해 "대가성 여부 확인을 위해 당사자들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하고 금융계좌 등을 종합해 분석했다"며 "장씨와 김씨 사이에 '대가 약속'은 현재까지 확인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포렌식 분석 결과 두 사람은 평소부터 친밀한 관계였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평소 친분이 깊은 사이여서 (장씨가 김씨에게 연락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장씨를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및 음주운전·범인도피 교사 혐의로 검찰에 넘길 방침이다. 김씨 역시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뺑소니 혐의의 경우에는 "피해자 구호조치 등을 실시한 점을 고려했고 유사사건 관련 판례를 종합한 결과 도주 혐의는 인정되지 않는다"며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씨는 지난 7일 오전2시40분쯤 서울 마포구 광흥창역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음주 상태로 몰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이후 온라인에서는 장씨가 김씨를 내세워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으며 피해자에게 금품 제공을 명목으로 합의를 시도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b>:Wa />/ <
  • 코스닥 : 0.00보합 0b>:Wa />/ <
  • 원달러 : 1187.00하락 0.8b>:Wa />/ <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b>:Wa />/ <
  • 금 : 59.23상승 0.43b>:Wa />/ <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