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부진한 피칭은 내 문제, 스미스와는 관련 없어”

 
 
기사공유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포함해 시즌 13승을 수확하며 부진을 털어낸 LA 다저스의 류현진. /사진=로이터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이 천신만고 끝에 시즌 13승(5패)에 성공했다. 지난달 12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승리 이후 악몽같은 시기를 보냈던 류현진은 최근 2경기 동안 호투를 이어가면서 포스트시즌을 향한 전망을 밝혔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8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했다.

최고 구속 93마일(약 150㎞)을 기록한 류현진은 하이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을 적절히 활용하면서 삼진 8개를 곁들이며 콜로라도 타선을 잘 막아냈다. 7회초 샘 힐리아드에게 던진 체인지업이 다소 가운데로 몰리면서 투런포로 이어진 것이 아쉬운 대목이었다.

좋은 피칭을 이어간 류현진은 5회 말에는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첫 홈런을 때리며 동점을 만들어냈다. 여기에 코디 벨린저의 만루 홈런을 포함해 총 6점을 낸 타선의 지원으로 시즌 13승에 성공했다.

한편, 이날 전까지 신인 포수 윌 스미스와 류현진의 조합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류현진은 스미스와 첫 합을 맞췄던 콜로라도 로키스 원정 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 피칭을 선보인 이후 애리조나전에서도 7이닝 무실점 활약을 펼치며 승리를 따냈다.

그러나 이후가 문제였다. 류현진은 악몽 같았던 뉴욕 양키스 원정 경기를 포함해 스미스가 출전한 3경기 동안 13⅓이닝 17실점 평균자책점 11.48로 크게 부진했다. 여기에 직전 경기이자 러셀 마틴과 호흡을 맞춘 뉴욕 메츠전에서 7이닝 무실점 호투를 선보이면서 류현진-스미스 조합에 대한 의문이 커졌다.

하지만 류현진은 이러한 의문들을 일축했다. 현지 매체 ‘LA 타임스’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스미스에는) 문제가 전혀 없었다. 그가 선발로 나서서 내가 흔들렸던 건 우연의 일치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내 피칭에 대해 변명할 순 없다. 커맨드가 흔들렸으며 모든 문제는 나에게 있었다. 포수와는 관련이 없다”며 최근 부진은 본인에게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호투에 흡족함을 드러냈다. 그는 “우리가 기대한 류현진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그의 볼 배합은 훌륭했으며 패스트볼, 커터와 다른 브레이킹 볼들도 제구가 잘 됐다. 류현진과 스미스의 조합은 매우 좋아 보였다”며 류현진이 기대에 걸맞은 활약을 펼쳤다고 강조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57상승 24.9609:59 10/14
  • 코스닥 : 640.03상승 7.0809:59 10/14
  • 원달러 : 1184.80하락 409:59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09:59 10/14
  • 금 : 60.44상승 2.6709:59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