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나경원, 아드님 F1 비자 보여달라, 없다면 100% 미국인”

 
 
기사공유
공지영 작가. /사진=임한별 기자

공지영 작가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 관련 의혹을 두고 “아드님의 F1 비자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공 작가는 23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경원 대표께 묻는다. 아드님의 F1 비자를 보여달라. 만약 F1 비자 없이 학교를 다니고 있다면 100% 미국인”이라고 요구했다.

이어 그는 “미국학교에 합격한 후 등록금을 내면 일정한 서류를 학생 집으로 보내고, 그 서류로 미국 대사관에 가서 학생비자(F1)를 받아서 미국에 합법적으로 들어갈 수 있다”며 “그걸 보여주시면 된다. 바쁘니 말 길게 마시라”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원정출산이 아니냐고 하더니 이제는 이중국적 아니냐고 말하고 있다. 둘 다 아니라고 다시 말씀드린다”고 재차 부인했다.

그는 “부산지법 근무 당시 서울에 와서 아이를 낳았다고 해도 희생양으로 몰아붙이고 있다”며 “지난주 월요일엔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이 실시간 검색어 1위였다. 그것을 비합리적인 매체가 쓰면 민주당이 논평을 내고 다시 매체가 확산시킨다. 이것이 가짜뉴스 생산방법”이라고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다.

/사진= 공지영 페이스북 캡처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