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K-POP 공연장 ‘서울아레나’ 사업 본격화

 
 
기사공유
/사진제공=서울시
국내 첫 K-POP 전문 공연장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의 건립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24일 KDB인프라자산운용 등 9개사 컨소시엄의 가칭 서울아레나를 사업 협상대상자로 지정, 다음달 협상에 착수해 내년 6월 실시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착공은 내년 9월 들어가 2023년 말 공사를 마무리해 2024년 1월 정식 개장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아레나 컨소시엄에는 KDB인프라자산운용 외에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대우건설, 제일건설, 우미건설, 카카오, 전앤코, 아레나에이, 동우유니온이 참여한다.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민간투자사업은 창동역 인근 약 5만㎡ 부지에 약 1만9300석 규모의 국내 최대 실내공연장을 비롯해 중형공연장, 대중음악 지원시설, 영화관 등을 갖춘 K-POP 복합문화시설이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23:59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23:59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23:59 11/21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23:59 11/21
  • 금 : 62.13상승 1.6823:59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