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규제 샌드박스, 일관성 가지고 과감하게 운영"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지난 23일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빌딩에서 열린 'P2P 금융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의 방향성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전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일관성을 가지고 과감하게 금융규제 샌드박스 운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24일 혁신금융심사위원회를 주재하고 내년 3월까지 혁신금융서비스 100건을 지정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4월 ‘금융지원혁신특별법’ 시행 이후 현재까지 42건의 혁신금융서비스가 지정됐다.

은 위원장은 핀테크 기업과 긴밀하게 소통해 샌드박스 운영과정에서 발생하는 현장의 애로사항과 의견을 반영할 예정이다. 그는 “샌드박스가 동태적 규제개선으로 연결되도록 추진하고 나아가 핀테크 스케일업 글로벌 유니콘이라는 과실을 거두기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혁신금융심사위원회에서 심사된 안건은 다음달 2일 열리는 금융위 전체회의에 상정돼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6.72상승 22.1109:31 10/14
  • 코스닥 : 637.80상승 4.8509:31 10/14
  • 원달러 : 1185.40하락 3.409:31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09:31 10/14
  • 금 : 60.44상승 2.6709:31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