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시멘트, 순환자원 재활용해 지역사회와 상생

 
 
기사공유
삼척매립장에서 열린 ‘삼척시 가연성 생활폐기물 연료화 전처리시설 준공식’. /사진=삼표시멘트
삼표시멘트는 폐자원 재활용 설비구축으로 친환경 가치 실현과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도모했다고 24일 밝혔다.

삼표시멘트는 이날 삼척 남양동 삼척매립장에서 ‘삼척시 가연성 생활폐기물 연료화 전처리시설 준공식’을 거행했다. 이 시설을 통해 선별된 폐비닐 등 가연성 생활폐기물을 재활용, 시멘트 제조공정에서 사용되는 수입 유연탄을 대체하게 된다.

삼척시 가연성 생활폐기물 연료화 전처리시설은 지난 2016년 3월 삼척시와 삼표시멘트가 체결한 ‘폐기물 자원순환 실현을 위한 상생협력’을 통해 건립됐다. 총 22억5000만원의 사업비용 중 삼표시멘트가 20억, 삼척시가 2억5000만원을 각각 투자했다.

삼척시 재활용 선별장 내에 있는 이 시설은 일일 70톤 처리 규모로 파쇄·분쇄시설, 선별설비 등으로 구성됐다.

삼표시멘트는 앞으로 삼척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연간 1만8000톤(5억4000만원 상당)을 무상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문종구 삼표시멘트 사장은 “삼척시 생활폐기물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삼척시와 상생할 수 있는 활동들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