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혈세 수억원 쓴 자전거보험 운영 '나몰라'

 
 
기사공유
서초구청./사진=뉴스1
 

서초구청이 국민세금 수억원을 들여 지자체 자전거보험에 가입했지만 정작 운영에는 소홀해 혈세 낭비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2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서초구청은 지난해 45만 서초구민이 자전거 운전 중 발생한 사고나 보행 중 자전거로부터 입은 사고에 대해 7종의 혜택을 제공하는 자전거보험에 가입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5월에도 총 1억3000만원의 세금을 투입해 지자체 자전거보험을 갱신했다.

문제는 서초구청이 자전거 보험을 가입한 지 2년이 지난 현재까지 얼마나 많은 구민이 어떤 보험혜택을 받았는지 현황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매년 수억원대의 세금이 쓰이는 지자체 자전거 보험이 혈세 낭비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현재 전국 28개 지자체에서 자전거보험에 가입하고 있는데 본인이 거주하는 지자체가 관련 상품에 가입했다면 해당 지역 주민은 1년 동안 누구나 보장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주요 지자체 중 성남시는 2013년부터 이 보험에 가입해 지난 6년간 1300여명이 자전거 보험 혜택을 받았다. 성남시가 매년 지불하는 보험료는 3억4000만원이다.

서울시 노원구도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자전거 사고를 당한 구민 987명에게 7억6100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했다.

지역별 편차가 큰 이유는 홍보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자전거 보험은 해당 지역 주민이라면 자동으로 가입된다. 하지만 보험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사고를 당한 주민 스스로가 직접 보험사를 찾아가 보험금을 청구해야 한다.

해당 지역 주민이 보험 가입 여부를 제대로 알 수 없다면 세금낭비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서초구청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자전거보험에 가입했다. 아직 통계는 없지만 현재는 보험사에 요청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