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차단', 특별교부세 32억원 긴급 지원

 
 
기사공유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확진 판정된 지난 14일 방역 당국 직원들이 경기 파주시의 확진 판정 농가로 살처분을 위해 진입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연이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더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한 교부세를 긴급 지원한다.

재난안전 총괄부처인 행정안전부는 24일 ASF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32억원 규모의 재난안전 특별교부세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특별교부세 지원은 지난 18일 17억원을 지원한 데 이어 두 번째다.

특교세는 경기도에 26억5000만원, 강원도에 5억5000만원이 지급된다. 해당 지자체는 중점관리지역 6개 시·군을 포함하고 있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3일 경기 파주시 적성면 소재 양돈농가 1개소에서 접수된 ASF 의심 신고에 대해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24일 오전 4시쯤 확진 판정이 났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에서 ASF가 확진 판정을 받은 곳은 파주시 연다산동(16일 신고, 17일 확진)과 경기 연천군 백학면(17일 신고, 18일 확진), 경기 김포시 통진읍(23일 신고, 23일 확진)을 포함해 총 4곳으로 불어났다.

진영 행정부 장관은 "이번 특교세 지원은 ASF 중점관리지역 내 방역 활동에 필요한 소요경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라며 "ASF 추가 발생으로 국민 걱정이 큰 만큼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지자체와 양돈농가는 철저한 소독과 차량 통제에 최선을 다해달라"라고 전했다.

진 장관은 이어 "정부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현장 방역활동이 철저히 이뤄지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