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주민들, 국토부 8차면담에도 '불만 여전'

 
 
기사공유
/사진=머니S
정부가 3기신도시 건설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갔지만 여전히 지역주민의 반발이 거셌다.

3기신도시 연합대책위원회는 24일 경기 하남시청에서 국토교통부와 8차 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합대책위는 이날 3기신도시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보고서를 졸속·허위 작성하고 정부인 국토교통부는 주민들의 요청을 무시했다고 반발했다.

환경부는 3기신도시 개발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표명한 상태다.

연합대책위는 또 이행강제금 문제도 해결해줄 것을 촉구했다. 현재 수용예정지 주민의 상당수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내 불법건축물을 지어 이행강제금을 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연합대책위 관계자는 “주민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보장하고 지금까지의 개발사업과 다른 3기신도시 개발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관련답변을 주기로 한 상태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68하락 10.2613:33 10/18
  • 코스닥 : 646.48하락 2.8113:33 10/18
  • 원달러 : 1180.90하락 6.113:3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3:33 10/18
  • 금 : 59.23상승 0.4313:3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