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민수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 무인화 기술 입증

 
 
기사공유
/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자체 연구개발(R&D) 투자로 개발 중인 수직이착륙 무인헬기 NI-600VT 초도비행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전남 고흥항공센터에서 진행된 초도비행에서 NI-600VT는 제자리비행과 좌우 방향전환을 수행하며 비행조종 성능과 안정성을 확인했다.

이번 초도비행에 성공한 NI-600VT는 2인승 상용 유인헬기를 개조해 무인화한 600㎏급 수직이착륙 무인헬기로 자동비행제어, 항공전자 등 핵심 시스템은 모두 KAI의 독자기술로 개발됐다.

비행조종컴퓨터와 각종 센서, 데이터링크와 같은 비행필수장비를 다중화해 운용안전성을 높였고 비상상황에서도 자동으로 위치를 파악해 기지로 복귀가 가능하다.

KAI는 2015년부터 고객 요구도 분석을 통해 수직이착륙 무인기에 대한 미래 수요에 대비해 2016년 무인화 후보기종 선정, 2017년 기술시범기 개발에 착수해 2년 만에 무인비행에 성공했다.

NI-600VT는 총중량 600㎏급으로 민간 무인헬기로는 국내 최초 항공안전법에 따라 국토교통부로부터 올해 7월에 특별감항증명을 획득하고, 8월에 부산지방항공청으로부터 비행허가 승인을 받았다.

NI-600VT는 올해 1단계 개발을 마무리짓고 내년부터 2단계 후속개발을 통해 함상 자동이착륙 능력 등을 확보해 운용능력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수직이착륙 무인헬기는 활주로 없이 자유롭게 이착륙할 수 있어 산악·해상 감시정찰, 실종자 수색, 화물운송 등 고객 요구에 따라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KAI는 훈련기, 경공격기, 헬기 및 무인기 등 다양한 항공기 개발 경험과 이번 유인헬기 무인화 개발성공을 통해 향후 고정익 및 회전익 항공기 무인화 개조가 가능한 독자적인 원천기술을 보유함으로써 국내 무인기 기술과 산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국과연 주관의 장기체공이 가능한 고정익무인기 체계개발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자폭형무인기, 무인전투기 등 차세대무인기 개발을 위한 지속적인 대규모 자체투자 선행연구를 통해 점차 제품군을 확장해 미래시장의 다양한 수요를 대비할 계획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3.39하락 4.5512:46 10/18
  • 코스닥 : 647.70하락 1.5912:46 10/18
  • 원달러 : 1180.50하락 6.512:46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2:46 10/18
  • 금 : 59.23상승 0.4312:46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