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공급과잉 완화?… 10~12월 '4174가구' 입주

 
 
기사공유
이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습니다
아파트 공급과잉이 심각한 충북에서 오는 10~12월 3개월간 4174가구의 입주가 이뤄진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12월 충북 입주예정 민간·공공아파트는 8곳으로 4174가구에 달했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 6695가구와 비교하면 2521가구(37.65%) 감소했다.

청주시 흥덕구 청주대농3 지웰시티 푸르지오 상업 4-2블록(466가구), 충주시 지현동 충주호암 힐데스하임(870가구), 충주시 호암동 두진하트리움(851가구), 충주시 호암동 10년공공임대리츠(455가구)는 다음달 입주 예정이다.

괴산군 괴산읍 괴산동부 국민임대(114가구), 괴산동부 영구 행복주택(36가구) 입주는 11월이다. 청주시 상당구 청주동남 대원칸타빌 더테라스 1단지(676가구)와 2단지(706가구)는 12월 입주가 이뤄진다.

한편 10∼12월 전국 입주예정 아파트는 7만6402가구로 최근 5년 평균 대비 25.4% 감소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