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내 발언 잘못 없어, 사과할 이유 없다”

 
 
기사공유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의 발언. /사진=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캡처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의 발언. /사진=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캡처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의 발언. /사진=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캡처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의 발언. /사진=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캡처


분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정부를 두고 연일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김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영업자들이 얼마나 힘드냐"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해당 게시물에서 "최저시급을 올리면 인건비만 오르는게 아니라 모든 생산단가가 오른다"라며 "전방위적으로 물가가 오를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 죽어가고 있는데 '나 죽고 있다'는 말도 못하고 죽어가고 있다"라며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난다"고 토로했다.

 

김 대표는 "최저시급 핑계댄다고 악덕업주 취급하며 악마로 몰아간다"라며 "오히려 나쁜 생각한다며 자책하는 상황이다. 거짓말이 세상을 덮었다"라고 밝혔다.

 

여기에 김 대표는 추가로 글을 올리며 “누군가가 저에게 그만 사과하고 그만 마무리를 하라고 한다”며 “사과하지 않겠다. 잘못을 하지 않았는데 사과를 하면 그것 또한 거짓말”이라면서 “저는 가루가 될 준비가 되어 있다. 얼마든지 덤비라. 잠잠해지는 가 싶어서 불안했다. 이슈를 더 키워야 한다”며 본인의 발언에 잘못된 점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확인이 안 된 거라서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하시라. 대신에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감옥에 가야한다면 기꺼이 가겠다”고 적었다.

 

한편 김 대표는 최근 SNS 등을 통해 꾸준히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코링크PE는 조국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을 빚었다.

 

그는 당시에도 "대통령이 나라의 정체성을 바꾸려 한다"라며 "제 아내는 영국 시민권자다. 언제든 이 나라를 나가서 살 수 있지만 저는 제 나라와 땅에서 싸우다가 죽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분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연일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김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영업자들이 얼마나 힘드냐"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해당 게시물에서 "최저시급을 올리면 인건비만 오르는게 아니라 모든 생산단가가 오른다"라며 "전방위적으로 물가가 오를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 죽어가고 있는데 '나 죽고 있다'는 말도 못하고 죽어가고 있다"라며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난다"라고 토로했다.

김 대표는 "최저시급 핑계댄다고 악덕업주 취급하며 악마로 몰아간다"라며 "오히려 나쁜 생각한다며 자책하는 상황이다. 거짓말이 세상을 덮었다"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도 김 대표는 “누군가가 저에게 그만 사과하고 그만 마무리를 하라고 한다”며 “사과하지 않겠다. 잘못을 하지 않았는데 사과를 하면 그것 또한 거짓말”이라면서 “저는 가루가 될 준비가 되어 있다. 얼마든지 덤비라. 잠잠해지는 가 싶어서 불안했다. 이슈를 더 키워야 한다”며 본인의 발언에 잘못된 점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확인이 안 된 거라서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하시라. 대신에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감옥에 가야한다면 기꺼이 가겠다”고 적었다.

한편 김 대표는 최근 SNS 등을 통해 꾸준히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코링크PE는 조국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을 빚었다.

그는 당시에도 "대통령이 나라의 정체성을 바꾸려 한다"라며 "제 아내는 영국 시민권자다. 언제든 이 나라를 나가서 살 수 있지만 저는 제 나라와 땅에서 싸우다가 죽을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