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사건 이어 인천서도… '병방동 살인사건' 용의자 특정

 
 
기사공유
지난 2008년 일어난 '인천 병방동 살인사건' 용의자의 수배 전단지. /사진=뉴시스

대표적 영구미제 사건이었던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가 특정된 가운데, 인천경찰도 미제 사건 용의자에 대한 수배에 나섰다.

인천경찰은 지역 11대 미제 살인사건 중 하나인 '병방동 6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로 조선족 A씨(40)를 특정,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을 통해 적색수배를 내렸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10년 중국으로 출국한 A씨에 대해 경찰은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뒤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놓은 상태다.

또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하는 한편 인터폴과 함께 A씨의 소재지를 추적 중이다.

'병방동 살인사건'은 지난 2008년 8월18일 오전 5시50분쯤 인천 계양구 병방동의 한 아파트 주변에서 여성 B씨(당시 63세)가 살해당한 채 발견된 사건이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B씨는 옷을 입지 않은 상태였고 얼굴 등에 멍 자국이, 특정 부위는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당시 경찰은 4개 강력팀 20여명의 형사를 투입하는 등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지만 용의자를 끝내 특정하지 못했다.

이후 미제사건 전담수사팀이 재수사에 나선 끝에, A씨 가족의 진술과 DNA 분석기법 등을 바탕으로 용의자를 지목할 수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병방동 살인사건의 용의자를 특정했지만 그가 중국에 있어 신병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사건을 해결해 피해자의 원한을 조금이라도 풀어주고 싶다"고 밝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