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까지 등 돌린 욱일기… "올림픽 반입 허용 재고해야"

 
 
기사공유
욱일기를 들고 있는 한 일본인. /사진=로이터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서 전범기인 '욱일기' 반입이 허용될 조짐이 보이자 일본 언론까지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일본 도쿄신문은 25일 '올림픽과 욱일기, 반입 허용 재고해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욱일기는 역사적인 이유도 있기 때문에 주변국으로부터 반발을 살 수 있다"며 "대회 성공을 위해 (욱일기 경기장 반입 허용 방침의) 재고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매체는 "일본 정부는 욱일기의 디자인이 이미 민간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어 정치적 선전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면서 "그러나 욱일기는 독일 나치의 상이 문양처럼 법으로 이용이 금지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자위함 깃발로도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간에서 사용되는 깃발은 태양 빛을 상징하는 일부 디자인일 뿐으로 민간에 보급됐다는 일본 정부의 설명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또 "욱일기가 과거 구일본군의 군기 등으로 사용됐던 것은 역사적 사실"이라며 "일본 국내에서는 지금도 군국주의와 민족주의의 상징으로 자주 등장한다"라고 꼬집었다.

매체는 아울러 지난 2017년 한국에서 열린 한일 친선 축구경기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욱일기가 제재된 사례를 언급하며 "해외 시합에서는 문제가 되지만 자국 개최 올림픽에서 문제가 없다는 일본 정부의 자세는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원래 올림픽은 '인간의 존엄을 유지하는 것에 중점을 두는 평화로운 사회의 추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경기에 집중할 수 있는 온화한 환경을 준비하는 것도 주최국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25.68상승 1.5911:50 11/12
  • 코스닥 : 661.42상승 0.0511:50 11/12
  • 원달러 : 1164.80하락 211:50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1:50 11/12
  • 금 : 61.15상승 0.2711:50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