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책 읽기 시작하는 나이 평균 5.4세… 월 평균 3.4권

 
 
기사공유
9월 독서의 달을 맞아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9월 11일부터 16일까지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70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자녀가 영어책을 읽기 시작한 나이(우리나라 나이 기준)는 평균 5.4세로 집계됐다.
©윤선생
이는 2016년 9월 동일한 항목의 설문 조사 결과 평균 6.3세보다 평균 1세 정도 낮아진 것이다.

현재 자녀가 영어책을 읽고 있는 경우는 전체 응답자의 69.1%로 나타났다. 이들에게 자녀의 한달 영어책 독서량을 물었더니 월 평균 3.4권을 읽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중에서도 미취학 아동이 평균 4.8권으로 영어책을 가장 많이 읽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초등 저학년(1~3학년)이 평균 3.5권, 초등 고학년(4~6학년)이 평균 3.2권, 중학교생이 평균 2.6권, 고등학생이 평균 1.4권으로 학년이 올라갈수록 영어책 독서량이 줄어드는 양상을 보였다.

영어책 읽기를 하는 이유로는 ‘읽기∙문법∙쓰기 등 균형적인 학습이 이뤄져서’(51.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자녀가 영어책 자체에 흥미를 갖고 있어서’(42.4%), ‘다양한 영어책 읽기로 일반 상식을 함께 쌓을 수 있어서’(32.6%)가 뒤를 이었다. 그밖에 ‘자기주도적으로 학습할 수 있어서’(30.3%), ‘큰 비용 없이 영어학습을 할 수 있어서’(21.7%), ‘주변 지인들이 자녀에게 영어책 읽기를 시키는 것을 보고’(13.1%) 등이 있었다.

자녀가 영어책 읽을 때 지도하는 학습활동으로는 ‘대략적인 의미 파악 후 내용에 대해 서로 이야기하기’(41.2%)가 가장 많았고, ‘특별히 하는 활동은 없다’(19.7%)가 뒤를 이었다. 이어 ‘단어를 찾아가며 꼼꼼하게 읽기’(18.4%), ‘오디오북과 함께 읽기’(16.4%), ‘영어책 읽고 감상문 작성하기’(4.3%) 순이었다.

98.8%의 학부모가 영어책 읽기가 자녀의 영어학습에 도움이 된다고 여겼으며, 가장 큰 이유 세 가지를 꼽아본 결과, ‘영어에 대한 친숙감 형성’(74.7%)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영어 어휘력 향상’(64.9%), ‘영어 문장 독해 능력 향상’(46.1%)가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자연스러운 영어 문법 습득’(29.7%) ‘자기주도적 학습 습관 형성’(26.3%), ‘영어 회화 실력 향상’(22.0%), ‘다양한 배경지식 습득’(18.7%), ‘사고력 창의력 증가’(17.6%) 등이 있었다.

한편, 자녀의 영어책 읽기 방식으로 ‘종이책 읽기’(47.9%)가 가장 많았고, ‘종이책과 전자책 읽기 병행’(36.9%)하는 경우가 그 뒤를 이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