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롤린유산균, 다이어트 ‘탁월’… 과다섭취하면 '이것' 조심해야

 
 
기사공유
사진=MBC '기분좋은날' 방송화면 캡처

다이어트 효과에 탁월한 것으로 알려진 프롤린유산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프롤린은 아미노산과 콜라겐의 한 종류로 장 점막을 보호하고 다이어트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롤린을 유산균과 함께 복용할 경우 소화효소나 위산으로 인해 유산균이 파괴되는 것을 막고 장까지 살아서 가는 확률을 높인다. 유산균의 '갑옷'으로도 불린다.

프롤린유산균은 비만 세균의 증식을 억제하고 체내 독소 유입을 막아주는 효과도 있다.

프롤린유산균을 복용할 때 항생제를 복용하고 있다면 항생제 복용 후 4~5시간 뒤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 항생제와 유산균을 함께 먹을 경우 유산균의 90%가 사멸할 위험이 있다.

아침 공복에 물과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으나 과다섭취시 복통이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7.38상승 0.7813:39 11/22
  • 코스닥 : 630.28하락 5.7113:39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3:39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3:39 11/22
  • 금 : 62.13상승 1.6813:39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