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투표수 조작 확인… 경찰, 제작진 입건

 
 
기사공유
프로듀스X101 엑스원.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101)’의 투표수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일부 연습생들의 최종 순위가 뒤바뀐 정황을 포착한 사실이 전해졌다.

1일 한 언론매체는 프듀X101 데뷔조로 선발된 11명 중 일부 연습생의 최종 득표수가 실제로는 탈락군에 속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탈락군에서 데뷔조로 순위가 뒤바뀐 연습생은 2~3명 정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투표수 조작이 있었다고 보고 담당 PD 등 제작진을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또 투표수 조작을 두고 제작진과 연습생 소속사 사이 금전 거래가 오갔는지도 수사 중이다.

앞서 지난 7월19일 종영한 ‘프로X101’은 시청자 생방송 문자 투표 등을 통해 그룹 엑스원(X1)으로 데뷔할 연습생들을 최종 선정했다. 그러나 유력 주자가 탈락하고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조에 포함되면서 투표 결과에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1위에서 20위까지 연습생들의 득표수가 7494.442라는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되고, 득표수의 차이가 일정하게 반복된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제작진은 이후 “집계 및 전달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지만 순위 변동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팬들은 문자 투표와 관련 가공되지 않은 데이터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Mnet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팬들이 창설한 ‘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는 제작진 등을 상대로 형사 고소,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편 이날 스타뉴스에 따르면 스타쉽 관계자는 “경찰이 프로듀스 프로그램 순위 조작 의혹 관련해 CJ ENM을 조사하고 그 과정에서 협력사들도 일괄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경찰의 협조 요청에 대해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엑스원 멤버인 송형준, 강민희는 스타쉽 소속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25상승 27.5615:30 01/22
  • 코스닥 : 688.25상승 11.7315:30 01/22
  • 원달러 : 1164.60하락 2.415:30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5:30 01/22
  • 금 : 64.27하락 0.9715:30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