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생활사박물관, 그때 그시절 서울 그대로… 관람 시간은?

 
 
기사공유
서울생활사박물관 내부. /사진=뉴시스

서울생활사박물관이 그 시절 서울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채 관람객들을 기다린다.

2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모닝와이드'에서는 최근 정식 개관한 서울생활사박물관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소개했다.

서울생활사박물관은 지난달 26일 정식 개관한 박물관으로 지난 1950년대부터 현재까지 서울의 모습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박물관은 총 3개동 건물로 지상 1층-지하 5층, 연면적 6919㎡ 규모로 만들어졌다. 1100여점의 근현대 유물이 생활사전시실(본관 1~4층), 어린이체험실 '옴팡놀이터'(본관 1~2층), 구치감전시실(별관 1동), 교육실(별관 2동)에 나뉘어 전시돼있다.

일반 전시실뿐만 아니라 ▲특별전 '수집가의 방' ▲구치감전시실 ▲법정 체험공간 등을 통해 과거 서울 시민들의 생활상을 직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관람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어린이체험실 '옴팡 놀이터' 등 일부 체험은 사전예약을 해야 이용이 가능하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39하락 17.5310:46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0:46 11/13
  • 원달러 : 1167.70상승 6.910:46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0:46 11/13
  • 금 : 62.16상승 1.0110:46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