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복 본(BON), 온라인 매출 전년대비 30% 상승… "가심비 공략 주효"

 
 
기사공유
©본(BON)
남성복 브랜드 본(BON)이 올 1~8월 온라인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30% 증가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본(BON)의 매출 증가세에 대해 가격만 낮은 온라인 제품이 아닌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 높은 온라인 전용 상품 개발에 주력, 올해 SS 시즌 온라인 전용 제품 판매율이 84%에 이르는 등(9월 30일 기준) 소비자의 호응을 얻은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의류 라인을 보강해 네이버 브랜드관, 무신사 등 플랫폼에서 월 10% 이상의 신장률을 보인 것도 최근 온라인 부문의 실적에 기여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한편 별도의 온라인몰을 보유하지 않은 형지I&C는 지금껏 강점을 보여온 대리점을 활용해 본(BON)의 온라인 매출 실적에 힘을 더하고 있다.

대리점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제품을 중심으로 전국 본(BON) 대리점에 온라인 전용 상품을 공급해 e-커머스를 통한 판매를 진행, 매출이 전년대비 55% 증가해 백화점 온라인몰(31%), 아울렛 온라인몰(21%)과 비교해 가장 높은 신장률을 나타냈다.

형지I&C 관계자는 “최근 클릭 한 번에 끝나는 쇼핑에 대한 선호가 높아짐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매출이 크게 성장했다”라며, “본(BON)의 온라인 매출은 올해 기준 전체 매출의 약 30%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온라인 매출 상승이 브랜드 매출 성장을 견인해 나가는 구조로 변화하고 있어 수익성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