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부산국제영화제' 막 올리다… 85개국 303편의 향연

 
 
기사공유
2019 부산국제영화제. /사진=장동규 기자

2019 부산국제영화제가 지난 3일 화려한 서막을 올렸다.

올해로 24회째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는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다채로운 영화 대축제로 관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개막식의 사회를 맡은 정우성과 이하늬는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피해자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정우성은 "태풍으로 인한 피해로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피해자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 전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3일 부산에서 열린 2019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영화배우 정해인, 조정식, 조진웅(왼쪽부터). /사진=장동규 기자

올해 개막작은 '말도둑들. 시간의 길'이다. 카자흐스탄과 일본의 감독이 함께 연출한 작품으로, 카자흐스탄을 배경으로 한 가족의 이야기다.

올해 영화제에는 개막작인 카자흐스탄 영화 '말도둑들. 시간의 길'을 비롯해 85개국 303편의 영화가 초청됐다.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중국 웨인 왕 등 거장의 신작 영화들이 준비됐고,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으로 전세계 팬덤을 거느린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제를 찾았다.

'은막의 스타' 김지미와, 임권택·박찬욱 감독 등이 팬들과 만나고, 관객들이 요청한 영화를 함께 보는 특별한 영화제도 준비됐다.

전양준 집행위원장은 공식 상영에 앞서 "와이드 스크린과 롱쇼트의 미학을 활용해 작품의 의도를 보여주는 영화로 절제된 연기와 뛰어난 영상미가 돋보인다"고 소개했다.

이어 리사 타케바 감독은 한국어로 "한국 영화를 좋아한다. 우리 함께 영화를 만들어보자. 감사하다"고 말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지난 3일 부산에서 열린 2019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영화배우 안성기, 유진, 김혜성(왼쪽부터). /사진=장동규 기자
지난 3일 부산에서 열린 2019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영화배우 류승룡, 진선규, 영화감독 이병헌, 배우 이동휘, 공명(왼쪽부터). /사진=장동규 기자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