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아오른 '가을 분양전쟁'… 전국 3만5600가구 공급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지역. /사진=뉴스1 DB
10월 전국에서 3만5600여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2016년 10월 4만8000여가구가 분양된 이후 3년 만에 4만가구에 육박할 정도로 많은 물량이다.

5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0월 전국에서는 51개 단지 총 3만5695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이는 2017년에 비해 4.5배, 지난해 10월과 비교해도 2.5배 많은 수준이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9177가구로 가장 많고 인천(6651가구), 대구(4222가구)가 뒤를 이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1만6406가구로 전체의 46%, 지방도시는 6100여가구로 약 17.2%를 차지한다.

수도권 및 지방광역시에 비해 지방도시 물량의 경우 전체 분양물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아진 모습이다. 이는 지방도시의 분양시장이 상대적으로 더 위축돼 건설사들이 소극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비롯해 규제지역 추가 여부 등 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어 건설사는 리스크 발생 이전에 분양을 서둘러 마칠 가능성이 커 분양물량은 당분간 증가할 것”이라며 “청약자 역시 강력한 규제 이후 공급이 감소됐던 사례를 학습한 터라 새 아파트 희소성을 이유로 선점에 나설 것으로 보여 10월 분양시장은 청약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